기상곡 - 클래식 입문 ABC > 전해주는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공부이야기


5d3edd3d579f28d5b4b84e93f29d0215_1596530159_355.jpg


5d3edd3d579f28d5b4b84e93f29d0215_1596529628_9221.jpg

 

음악미술 기상곡 - 클래식 입문 ABC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54회

본문

 

클래식 음악회에선 대개 교향곡이나 소나타 같은 진지한 장르의 작품들이 주로 연주됩니다. 이런 작품의 전곡 연주 시간은 2·30분을 훌쩍 넘기는 건 보통이고 때에 따라선 1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그래서 여러 악장으로 이루어진 소나타나 교향곡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대단한 집중력이 필요하지요. 하지만 소품의 경우는 큰 노력 없이도 음악을 즐기기가 쉽습니다. 곡의 길이가 길지 않고 선율의 아름다움이나 리듬의 개성이 곧바로 다가오니까요.
실제로 인기 있는 클래식 음악작품들 중엔 짧은 소품들이 많습니다. 서정적인 멜로디로 유명한 엘가의 [사랑의 인사]나 생상스의 [죽음의 무도]를 들어보세요. 처음 들어도 그 선율이 귀에 쏙 들어오고 즉각적인 즐거움을 안겨줍니다. 또 대개 춤곡이거나 혹은 엄격한 형식을 갖추지 않은 자유로운 음악인 경우가 많지요. 그래서 곡 제목도 각양각색입니다. 그런가 하면 환상곡이나 야상곡, 광시곡, 스케르초 등 특정 음악장르에 속하는 곡들도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 소품들 가운데서도 ‘기상곡’(奇想曲)이라 불리는 음악은 매우 독특합니다.
짧고 경쾌하며 즉흥적이고 환상적인 곡
2049587376_Q0ALkNMI_17.jpg
‘기상곡’은 ‘카프리치오’(capriccio), 혹은 ‘카프리스’(caprice)라고도 하는데, 정확하게 정의내리기 어려운 특이한 음악입니다. ‘정해진 것이 없는 것’이 기상곡의 특성이라고나 할까요. 카프리치오라는 말 자체에도 ‘변덕스럽다’거나 혹은 ‘일시적인 기분’이라는 뜻이 있습니다. 보통 짧고 경쾌하며 즉흥적이고 환상적인 기악곡을 기상곡이라고 하지만, 시대에 따라서 그 의미는 많이 다릅니다.
‘기상곡’이라는 용어가 음악사에 처음 등장한 것이 16세기 후반이니 기상곡의 역사는 꽤 오래됐습니다. 처음 기상곡이란 용어가 나타났을 당시에는 기악곡뿐 아니라 성악곡까지 아우르는 각종 음악작품들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됐다고 합니다. 그러니 기상곡을 단지 기악곡이라고 하기도 어렵고 딱히 어떤 곡이라고 정의해야 할지 명확하지가 않습니다. 하지만 ‘기상곡’이라 불리는 작품들은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음악적인 표현을 위해서라면 형식이나 규칙도 무시하고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즉흥적인 감흥을 전하는 것이지요. ‘변덕’과 ‘즉흥’, 이것이야말로 기상곡의 핵심입니다. 시대가 지나도 기상곡의 자유분방함은 그대로 이어졌습니다. 17세기에는 주로 건반악기 독주를 위한 기상곡이 많이 작곡됐는데 하나같이 환상적이고 기교적이며 화려한 작품들입니다. 그래서 독일의 음악이론가 프레토리우스는 기상곡에 대해 “갑자기 변덕을 부리며 마음 닿는 대로 움직이는 음악”이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2049587376_UOPXyLWu_1.jpg
기상곡은 경쾌하고 변덕스러우며 순간적인 감흥을 마음껏 그려내는 형식이다.
<출처: NGD>
‘기상곡’이란 용어가 사용된 음악작품의 종류 또한 대단히 다양합니다. 때로는 춤곡을 가리키기도 했고 협주곡이나 독주 소나타의 ‘카덴차’(cadenza)를 가리키기도 했으니까요. 그중 카덴차를 기상곡이라 불렀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본래 ‘카덴차’란 협주곡에서 독주자의 기교를 마음껏 과시하는 무반주 독주 부분을 뜻하지만, 그 즉흥적이고 기교적이며 화려한 특징은 기상곡과 참 많이 닮았으니 카덴차를 기상곡이라 부른 까닭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작곡가인 로카텔리는 자신의 바이올린협주곡 ‘바이올린의 기술’을 위한 12개의 카덴차를 ‘카프리치오’ 즉 기상곡이라 불렀고, [악마의 트릴] 소나타로 유명한 타르티니와 이탈리아 바이올린의 거장이었던 베라치니도 카덴차 풍의 기상곡을 작곡했습니다.
기교적 기상곡의 전통 – 파가니니
2049587376_Q0ALkNMI_17.jpg
기교적인 기상곡의 전통은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24개의 기상곡(이 곡은 흔히 ‘파가니니 카프리스’라 부릅니다)으로 이어졌습니다. 파가니니는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라는 별명과 잘 어울리게 바이올린의 온갖 기교를 24곡의 기상곡에 자유분방하게 펼쳐놓았습니다. 이 작품은 바이올린이란 악기가 소리 낼 수 있는 거의 모든 가능성을 소리로 구현해낸 바이올린 기교의 경전이라 할 만합니다.

 

19세기에는 오케스트라를 위한 기상곡이 나타나면서 기상곡은 더욱 화려해졌습니다. 관현악곡으로 작곡된 기상곡들 중에는 멘델스존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화려한 기상곡]이나 생상스의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처럼 독주 악기의 불꽃 튀는 기교가 재치 있게 드러나는 작품이 있습니다. 그 중 생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는 기상곡 풍의 변덕스런 특징과 더불어 갖가지 바이올린의 기교가 녹아들고 있어 매우 인기 있는 작품입니다. 게다가 곡의 도입부에선 감상적이고 애절한 바이올린 선율이 흐르는 느린 ‘서주’도 들을 수 있어서 바이올린의 매력이 돋보입니다.
아마도 이 곡이 많은 바이올리니스트들이 즐겨 연주하는 음악이 된 것도 서정성과 기교를 두루 갖추었기 때문인 듯합니다. 기상곡 풍으로 된 ‘론도’ 부분의 주제를 들어보면 리듬이 재미있습니다. 오케스트라가 규칙적으로 맥박이 뛰는 것처럼 일정한 박을 연주하면 바이올린은 그것을 절묘하게 비껴가며 묘한 긴장감을 만들어내는데, 그 교묘한 리듬의 엇갈림이야말로 기상곡의 변덕스러운 장난기를 느끼게 하는 부분입니다. 이 리듬은 어딘지 스페인의 이국적인 분위기를 전해주기도 하는데, 아마도 생상스는 스페인 출신의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파블로 사라사테를 위해 작곡한 이 곡에 스페인 풍 리듬을 사용해 사라사테에게 경의를 표하려 했던 모양입니다.

2049587376_GZUiy96Y_2.jpg
기상곡은 또한 바이올린과 같은 독주악기를 통해 기교적 감흥을 마음껏 발산한다. <출처: NGD>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기상곡
2049587376_Q0ALkNMI_17.jpg
독주악기 없이 오로지 오케스트라만으로 연주하는 기상곡에서도 여전히 화려한 기교가 돋보입니다. 이런 작품에선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솔로가 많이 나오고 관현악 합주의 음색도 눈이 부실 정도로 찬란하지요. 그래서 기상곡을 연주하기 전엔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연습량은 더 늘어나기 마련입니다.

 

대표적인 관현악 기상곡으로 꼽히는 차이콥스키의 [이탈리아 기상곡]은 이탈리아의 밝은 태양과 열정이 느껴지는 걸작입니다. 이탈리아의 민요뿐 아니라 로마의 거리에서 들려오는 구체적인 소리들이 음악 속에 담겨 있어서 더욱 재미있는 음악이죠. 연주시간 15분가량의 길지 않은 작품이긴 하지만 음악의 성격에 따라서 모두 5부로 구성됩니다. 음악이 시작되면 트럼펫이 먼저 인상적인 팡파르를 연주하는데, 이 소리는 차이콥스키가 로마의 호텔에 머무를 당시에 근처 연병장에서 매일 아침마다 들려오던 기상나팔소리였다고 합니다.
도입부의 트럼펫 기상나팔을 시작으로 이탈리아를 연상시키는 갖가지 선율들이 메들리처럼 이어집니다. 그 중에서도 ‘아름다운 아가씨’라는 이탈리아의 민요에선 이탈리아의 정취가 물씬 풍깁니다. 이 부분에서 차이콥스키는 평소 잘 사용하지 않던 탬버린과 글로켄슈필, 트라이앵글 등 타악기 소리를 곁들여 이탈리아의 햇살을 닮은 화사한 음색을 표현했습니다. 민요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의 빠른 춤곡인 타란텔라가 등장하며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합니다. 트럼펫의 팡파르로 시작해 이탈리아 춤곡 타란텔라로 마무리되는 [이탈리아 기상곡]은 곡의 처음부터 끝까지 기상곡 특유의 변화무쌍함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음악입니다.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스페인 기상곡] 역시 이국적인 정취와 화려한 관현악 색채를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 이 곡 역시 전체 5부로 나뉘어 있고 1부와 3부는 ‘알보라다’라는 신나는 음악으로 되어 있어 활발한 분위기가 가득하지요. ‘알보라다’는 ’아침의 세레나데’라는 뜻으로 스페인의 아침 해가 떠오르듯이 밝고 쾌활하게 시작됩니다. 기상곡 특유의 변덕스러운 기분이 클라리넷의 유쾌한 멜로디와 바이올린의 화려한 기교로 표현됩니다.

2049587376_mj6gwroc_3.jpg
[이탈리아 기상곡]은 이탈리아의 화창한 햇살을 담은 기상곡이다. <출처: NGD>

 

 
이 작품에선 특히 ‘세에나와 집시의 노래’라는 제목의 4부가 개성적입니다. 집시 풍의 정열이 느껴지는 트럼펫 연주와 기교적인 독주 바이올린 연주, 하프의 화려한 음향이 펼쳐지면서 점차 열광적인 집시의 노래로 고조되고 있어 기상곡의 매력을 잘 느낄 수 있지요. 물론 정열적인 타악기의 리듬이 돋보이는 마지막 ‘판당고 아스투리아노’ 역시 결코 놓쳐서는 안 될 멋진 음악입니다.
화려한 기교와 자유분방한 감흥이 넘치는 기상곡은 클래식 음악작품들 중에서도 가장 생기 있고 활력에 넘치는 음악입니다. 진지한 교향곡이 우리의 정신을 고양시킨다면 흥겨운 기상곡은 우리에게 휴식을 줍니다. 때로는 일상을 벗어나 여행을 떠나듯, 가끔은 기상곡의 변덕스런 음악에 귀를 기울이는 것도 기분을 전환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 같군요.